Loading...
2018. 2. 4. 18:04

위안부 사죄 없는 아베 방한 반대한다

위안부 사죄 없는 아베 방한 반대한다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날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방한하여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아베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일위안부 합의의 성실한 이행을 요구 하고, 대북 압박 공조를 협의하겠다고 하였다.전범국가 일본은 평화헌법을 무력화 하고, 자위대 법을 고쳐가며, 전쟁 가능한 국가로 가고 있다. 대동아 공영권의 야욕을 또 다시 꿈꾸고 있으며, 이를 가로막는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회를 노려왔다. 특히, 앞장에 서서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추진하고 있는 이는 바로 아베이다.2015년 12월 28일 발표한 한일위안부 합의는 일본이 원하는 과거사 문제 해결에 손을 들어준 매국적 합의이다. 박근혜는 국민의 동의 없이 합의를 추진하였고, 이를 인정할 수 ..

2018. 1. 30. 18:04

민애청 주간 뉴스 브리핑(2018.1.21~2018.1.30)

민애청 주간 뉴스 브리핑(2018.1.21. ~ 2018.1.30.) ▶ 위안부 사죄 없이 아베 방한? 절대 안 돼! 일본 아베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 위안부합의 성실 이행 요구, 대북 압박 공조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아베의 평창 방한을 환영하고 있는데요, 뻔뻔스러운 아베를 우리 땅에 들여놓아서는 안 됩니다. (기사링크) 아베 “평창서 文 대통령에게 위안부 새 조치 불수용 입장 전달”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124_0000211310&cid=10332(기사링크) 靑 "日아베 평창 방한 의사 환영···한·일 관계발전 긴밀 협력“http://www.newsis.com/view/?id=NISX201..

2018. 1. 20. 18:05

민애청 주간 뉴스 브리핑(2018.1.10~2018.1.20)

민애청 주간 뉴스 브리핑(2018.1.10. ~ 2018.1.20.) ▶ 평창 올림픽, 北 예술단 공연, 응원단 참가 등 확정 지난 15일 남북은 실무접촉 회담에서 북한의 예술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공연을 하는 데에 합의했습니다. 또한, 17일 남북 고위급 회담 실무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의 규모, 개회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응원단 파견 등에 대해 합의했습니다.남북 관계 개선으로 이어져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물꼬가 터지길 바랍니다. (기사링크) 북한 예술단, 역대 최대 ‘매머드급 규모’…지방 공연도 최초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1152246015&code=910303#csidx14d570249014430b..

2018. 1. 9. 18:04

민애청 주간 뉴스 브리핑(2017.12.27~2018.1.9)

민애청 주간뉴스 브리핑(2017.12.27 ~ 2018.1.9.) 안녕하세요?새해를 맞이하여 민애청에서 주간 뉴스 브리핑을 시작합니다. 한반도 소식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요약하여 전해 드립니다. #1외교부 ‘위안부 TF’ 책임회피 논란 작년 12월 27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는 결과보고서를 발표하였습니다. 위안부합의는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이병기가 주도했다며 외교부의 책임을 회피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습니다. 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문에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하자 사실상 파기로 해석하기도 하지만 정부는 ‘파기’나 ‘재협상’을 언급한 적이 없습니다. 수십 년 투쟁해 온 위안부 할머니, 엄동설한에 소녀상을 지키느라 고생했던 젊은..

2017. 11. 3. 18:08

[창립 30주년 특별강연] 한일과거사 문제, 해결되고 있는가

2016년 겨울 전국 방방곡곡은 정의의 실현을 원하는 수많은 촛불들로 환하게 타올랐습니다. 적폐청산을 염원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바람과 의지는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정권을 만들어냈습니다.그로부터 1년, 박근혜는 구속되고 새로운 정권이 탄생했지만 분단적폐가 과연 촛불의 간절한 바람대로 해소되고 있는지는 의문이 남습니다. 국민들 몰래 밤중에 기습 배치된 사드, 여전히 양국간의 약속으로 기능하고 있는 한일위안부 합의는 적폐청산을 염원했던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이에 민족통일애국청년회에서는 창립30주년을 기념하여 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마련하였습니다. 두 번째 강의는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과 함께하는 “한일과거사 문제, 해결되고 있는가”입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017. 11. 1. 18:04

민족통일애국청년회 창립 30주년 선언문

민족통일애국청년회 창립 30주년 선언문 1987년, 독재 타도 호헌철폐의 함성이 울려 퍼지던 장엄한 민중의 진군과 함께, 그 진군의 맨 앞장에서 민족의 자주통일 그 날까지 싸우겠다는 다짐으로 깃발을 올린 우리 민족통일애국청년회가 서른 돌을 맞이한다.10년이면 바뀐다던 강산이 세 번은 바뀔 세월, 거리를 내달리던 청춘의 머리가 하얗게 세고, 그의 2세들이 그 시절 청년만큼 자란 지금도 시대는 청년의 투쟁을 부르고, 애국의 그 마음 변치 않았는지 묻고 있다. 우리는 험난한 자주통일 투쟁의 여정 속에 공안당국이 겨눈 이적규정의 칼날 앞에서도 물러섬이 없었으며,민중의 고통에 함께 아파하며 어떤 유혹과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싸워왔다. 희대의 살인마 이승만을 몰아 낸 4.19, 군사 독재의 쿠데타를 용납하지 않았던..

2017. 11. 1. 17:41

민애청 창립 30주년 기념행사 <서른, 청춘, 민애청>

1987년 6월 항쟁의 벅찬 희열을 가슴에 품고, 민주주의와 민족통일의 실현을 위해 우리 청년이 앞장서자며 첫 발을 내딛은 지 벌써 30년이 흘렀습니다. 민족통일애국청년회 30년. 비약적인 성장과 함께 희망찬 미래를 함께 그리던 감격스런 순간도 있었고, 혹독한 탄압으로 눈물 흘려야했던 시련의 시간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민애청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오늘, 다시금 창립 당시의 마음으로 민중과 더불어 ‘줏대 있는 청년’으로 살겠다는 다짐과 함께 민애청 가족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민족통일애국청년회 창립 30주년 기념행사 은 2017년 10월 28일 토요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김대중 도서관에서 열렸습니다. 풍물한마당과 노래공연을 사전행사로 하여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한 기념식은 개회선언과 민..

2017. 10. 15. 18:09

[창립 30주년 특별강연] 사드배치, 무엇이 문제인가

2016년 겨울 전국 방방곡곡은 정의의 실현을 원하는 수많은 촛불들로 환하게 타올랐습니다. 적폐청산을 염원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바람과 의지는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정권을 만들어냈습니다.그로부터 1년, 박근혜는 구속되고 새로운 정권이 탄생했지만 분단적폐가 과연 촛불의 간절한 바람대로 해소되고 있는지는 의문이 남습니다. 국민들 몰래 밤중에 기습 배치된 사드, 여전히 양국간의 약속으로 기능하고 있는 한일위안부 합의는 적폐청산을 염원했던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이에 민족통일애국청년회에서는 창립30주년을 기념하여 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마련하였습니다. 첫 번째 강의는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가 진행하는 “사드배치, 무엇이 문제인가”입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017. 4. 30. 05:50

301기 민애청 신입회원을 모집합니다!

정의로운 청년들의 두레, 민족통일애국청년회 301기 회원을 모집합니다. 대학생, 예비직장인, 아기엄마 할 것 없이 '리얼청춘'을 살고 있는 여러분 모두를 민애청의 신입회원으로 모십니다. 5월 1일부터 22일까지, 포스터에 적힌 연락처로 연락주세요~.

2017. 3. 1. 18:54

소녀상을 지켜라 '민애청 풍물놀이'

민애청은 삼일절을 맞이하여,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우기 위한 풍물 놀이를 진행했습니다. 2015년 12월 28일 친일매국역적 박근혜는 한일위안부 합의를 통해 일본에 전쟁 범죄에 대한 면죄부를 주었습니다. 박근혜는 퇴진을 요구하는 민중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는 등 매국의 절정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에 민애청은 ‘소녀상을 지키자! 한일위안부 합의 파기! 친일매국역적 박근혜 즉각 퇴진!’을 외치며, 광화문 광장에서 미 대사관을 거쳐 소녀상까지 풍물 행진을 진행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