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5. 4. 19. 17:56

[역사기행 후기] <남산, 유신독재의 흔적을 걷다>

민족통일애국청년회는 4.19라는 뜻 깊은 날에 맞춰 '남산, 유신독재의 흔적을 걷다'라는 주제로 서해성 교수님과 함께 남산 역사기행을 진행하였습니다. '남산'하면 흔히 남산타워나 케이블카, 남산 도서관 등이 먼저 떠오를 수 있지만 이번 기행에서처럼 '남산'은 1970년대 유신시대 악명 높았던 중앙정보부를 다르게 불렀던 이름이기도 합니다. 현재 서울시청 별관이나 서울시균형발전본부 등으로 사용되고 있는 건물들은 과거 중앙정보부가 사용하던 건물들이었습니다. 당시 중앙정보부가 사용하던 건물의 수만 40여 채에 이르렀다고 하니 '정부 위의 정부'라 불리던 그 위세를 상상할 수 있습니다. 특히 서울시균형발전본부로 사용되고 있는 건물은 과거 중앙정보부가 민주화운동을 하던 대학생들을 감금하여 고문을 일삼던 곳이었습니다..

2015. 3. 2. 18:03

대중국 전초기지로 전락하는 한반도,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대중국 전초기지로 전락하는 한반도,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2015.03.02 지난 1월 31일, 국방부는 용역 100여 명과 경찰 병력 800여 명을 동원하여 해군기지 군 관사 건립을 반대해오던 강정마을 천막 농성장을 강제 철거했다. 강정주민의 동의가 없다면 결코 마을 내에 군 관사를 건설하지 않겠다던 국방부는 이렇게 스스로의 약속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주민들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더라도 반드시 제주도에 해군기지를 건설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 강행자국의 안보와 국익보다 중요한 미국의 군사적 목표 2007년에 제주 해군기지 건설안을 발표하면서 정부는 그 근거로 북한의 도발 억제, 해양영토 보호를 위한 기동전단 수용기지의 필요성, 남방해역 해상교통로 확보 등을 내세..

2015. 2. 1. 17:57

<한미연합사 본부 잔류 승인 처분 무효> 소송 진행중

지난 2015년 1월 21일, 용산 및 동두천에 거주하는 시민 34명은 국방부장관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2014년 10월 24일 한미안보협의회(Security Consultative Meeting, ‘SCM’) 공동성명에서 한민구 국방부장관이 용산 한미연합사와 동두천 미군 210화력여단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미국 측의 잔류요청을 승인한 것에 대한 무효 청구 소송입니다. 소장에서 원고들은 이번 SCM 합의는 한미연합사 이전을 목적으로 하는 과 210 화력여단 평택 이전을 내용으로 하는 을 위반한 것이고, 한미연합사 부지에 용산공원을 조성하기로 계획한 역시 위반한 것이므로 SCM에 따른 잔류 승인 처분은 무효임을 주장하였습니다. (아래 첨부파일 확인) 용산구에 위치한 민족통일애국청년회는 소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