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사죄 없는 아베 방한 반대한다


안부 사죄 없는 아베 방한 반대한다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날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방한하여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아베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일위안부 합의의 성실한 이행을 요구 하고, 대북 압박 공조를 협의하겠다고 하였다.

전범국가 일본은 평화헌법을 무력화 하고, 자위대 법을 고쳐가며, 전쟁 가능한 국가로 가고 있다. 대동아 공영권의 야욕을 또 다시 꿈꾸고 있으며, 이를 가로막는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회를 노려왔다. 특히, 앞장에 서서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추진하고 있는 이는 바로 아베이다.

2015년 12월 28일 발표한 한일위안부 합의는 일본이 원하는 과거사 문제 해결에 손을 들어준 매국적 합의이다. 박근혜는 국민의 동의 없이 합의를 추진하였고, 이를 인정할 수 없는 촛불 민중은 박근혜를 권좌에서 끌어내렸다.

한일 과거사 문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은 일본의 진심어린 사죄이다. 이와 함께 전쟁범죄 인정과, 법적 배상, 진상규명, 재발방지 약속이 이루어져야 한다.

위안부 피해자를 비롯하여 강제 징용 등 일제의 추악한 전쟁 동원에 의해 우리 민족이 받았던 씻을 수 없는 아픔과 상처에 대해 일본은 진심어린 사죄를 한 적이 있던가. 아베가 직접 과거 전쟁 범죄 행위에 대해 진심어린 사죄를 한 적이 있던가.

아베가 사죄 없이 우리 땅을 밟는 것을 결코 허용할 수 없다. 과거 일본 총리들은 우리나라에 들어올 때 형식적으로라도 과거사 문제에 대해 사죄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사죄는커녕, 한일 위안부 합의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하겠다고 하는 아베의 뻔뻔하고도 적반하장 격 모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아베의 방한에 대해 환영한다고 하였고, 아베의 평창 참석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한다. 과연 아베의 방한이 환영할 만한 일이고, 그동안 들인 노력의 결과가 이것이란 말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한일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공약으로 내세운바 있다. 이게 나라냐며 촛불을 들었던 민중은 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요구하였고, 문재인을 비롯한 다른 대선 후보 역시,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하겠다고 하였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한일위안부합의를 통해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인정하면서도, 파기도 재협상도 없음을 공식 발표하였다.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 간의 합의라 어쩔 수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를 비롯한 일본과의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한 요구는 대일 관계를 해칠 우려가 있으니 이제 더 이상 하지 마라는 것인가.

일제의 전쟁 범죄 만행을 똑똑히 알고 있기에 민중은 그동안 일본의 뻔뻔함과 이 나라 정부의 무능력함에 치를 떨며 분노해 왔다. 돈 몇 푼 쥐어주는 것으로 민중의 가슴에 쌓인 울분을 풀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가.

문재인 정부는 일본의 전쟁범죄 피해자들이 매주 집회를 이어오고, 많은 대학생들이 추위에도 불구하고 풍찬노숙도 마다하며 소녀상을 지켜내고, 많은 이들이 소녀상을 널리 알리며, 일제의 만행을 기억하고자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위안부 사죄 없는 아베의 방한을 결사반대한다!

문재인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 공약을 이행하라!


2018년 2월 4일

민족통일애국청년회




TAGS.

Comments 0